바이오에프디엔씨 홈페이지

메인 비주얼 배너 영역

언론보도 Press Release

바이오에프디엔씨의 새로운 소식입니다.

언론보도 Press Release

"장미 향기나요"…'식물세포 배양기술' 세계 최초 개발 / TVCHOSUN 2024.06.17. 작성일 2024-06-21 조회 507 번호 55



[앵커]

사랑과 아름다움의 상징으로 꼽히는 장미는 그 향기도 좋아 향수나 화장품 재료로도 많이 쓰이죠.


하지만 이 향기를 얻으려면 지금까지 어마어마한 양의 장미꽃을 꺾어야 했는데, 장미 꽃 향이 나는 세포 배양 기술이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개발됐습니다.


김승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활짝 핀 하얀 장미가 온실에 가득합니다. 꽃잎을 꺾어 깨끗하게 세척한 뒤, 가로, 세로 5mm 크기로 잘라 생장조절제가 담긴 용기에 담습니다.


은박지로 빛을 차단하고 일정한 온도 등 환경을 조절해주면, 장미와 똑같은 향기가 나는 세포 배양체가 만들어집니다.


'식물의 줄기세포'로 불리는 식물세포 배양체를 통해 장미꽃 향을 만들어 낼 수 있는 겁니다.


이수영 / 농진청 연구관

"장미에서 가지고 있는 향기 성분 중 하나인데 그 성분을 59% 정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장미 세포 배양체 연구는 세계 곳곳에서 이뤄지고 있지만 실제 꽃잎 향기까지 온전히 보존하면서 세포 배양에 성공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농진청과 국내 한 바이오테크 기업이 공동으로 진행했고 국제 학술지에도 실렸습니다.


모상현 / 바이오테크 업체 대표

"꽃을 꺾지 않고도 지속 가능한 향을 실제 자연 상태 거의 90% 이상 유사하게 만들어 낼 수 있을 거 같습니다."


업체 측은 국내 장미 꽃잎의 세포 배양체를 대량 증식해 화장품 소재로 만들어 판매할 계획입니다.


TV조선 김승돈입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