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에프디엔씨 홈페이지

메인 비주얼 배너 영역

언론보도 Press Release

바이오에프디엔씨의 새로운 소식입니다.

언론보도 Press Release

천연 장미꽃의 향기가 그대로~... 자연 훼손 없이 '대량 생산' 가능한 기술이? / OBS 2024.06.16. 작성일 2024-06-21 조회 513 번호 54


【앵커】

장미는 향수 원료로 사랑받고 있는데요.


천연 장미향을 대량으로 생산하는 기술이 개발됐습니다. 


권현 기자입니다.


【기자】


장미 꽃잎을 소독하고 네모나게 조각내 배양기에 넣습니다.


적당한 양분과 온도가 더해지자 작은 꽃잎이 팝콘처럼 부풀어 올랐습니다.


상처난 부위를 중심으로 증식을 거듭한 결과입니다. 


'식물의 줄기세포'로 불리는 식물세포 배양체입니다. 


장미 향료 1kg을 만들려면 적어도 장미꽃 1톤이 필요한데 배양체를 활용하면 시간과 노력을 줄일 수 있습니다. 


[모상현 / 개발업체 대표: 식물세포 배양기술은, 장미세포를 배양을 하게 되면 동물성 바이러스 감염이 되지 않고 적은 비용으로 자연을 훼손하지 않고 지속가능한 소재를 지속적으로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개발된 배양체는 천연 장미의 향기 성분을 최대 59% 보유했습니다.


실제 꽃잎과 같은 향기를 온전히 보존하면서 세포 배양에 성공한 건 처음입니다.


배양체를 만드는 데는 향이 좋은 국산 장미 계통이 사용됐습니다.


꽃잎 수가 적고 수명이 짧아 상품화가 어려웠는데 배양체를 개발해 향기를 활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80% 이상 수입에 의존하는 화장품 원료의 국산화를 앞당길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수영 / 농촌진흥청 농업연구관: 원하는 성분을 대량으로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국화 등 다른 화종으로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식물세포 배양체와 배양체 추출물의 화장품 원료 세계 시장 규모는 지난해 63억 달러로 해마다 늘고 있습니다.


OBS뉴스 권현입니다.



TOP